[게시글] [보도자료]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게시글] [보도자료]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제목 : [게시글] [보도자료]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생산자 : 아름품, 동물자유연대, 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학대방지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누렁이살리기 운동본부, (사)한국동물복지협회 외 해외단체


날짜 : 2005-07-15


게시글 :


초복,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미국, 캐나다, 스페인 등 10여개국 16개 도시에서 동시에 집회 진행

개식용금지 법안 촉구 및 국무조정실의 개고기 위생관리 방안' 백지화 촉구

싱가폴 아시아동물복지회의에서도 '한국의 개식용 금지 촉구' 성명서 채택

 

   7월 15일 초복날, 한국의 개식용금지 법안을 촉구하는 집회가 세계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한국에서는 오전 11시 30분, 광화문 정부청사 후문에서 진행되고, 미국 워싱턴, 스페인 바르셀로나, 캐나다 밴쿠버 등 10여개국 14개 도시의 한국 영․대사관 앞 등에서 15일 동시에 집회가 진행된다.  오랜 전통문화라던 투우를 금지시킨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도 한국의 개식용 금지를 촉구한다.

 

  이날 집회에서는 개식용 금지법안 촉구 및 국무조정실의 개고기 위생관리 방안 백지화를 촉구하며, 동물들의 고통을 대변하는 퍼포먼스 등도 보여준다.

  

이번 시위에 대해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개식용의 악습이 문화상대주의로 포장될 수 없다.  사회가 발전하며 처첩, 노예 제도가 사라졌듯이 인간과 정서 교감을 이루며 살아가는 동물들을 식탁에 올리는 악습, 역시 사라져야 한다.  이것은 특정동물만을 옹호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성 회복의 문제와도 연관된다.

  아울러, 사회 문화가 발전 지향적으로 가려면 생명 희생의 최소화를 추구해야 한다. 정부는 동물학대 및 동물들의 오남용 방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동물보호법 개정에 주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한다.  

 

  이 날 시위에서는 개고기위생관리정책 백지화와 개식용금지를 촉구하는 한국의 동물보호단체들의 연대 성명서와 함께, 지난 6월 22~25일에 싱가폴에서 개최된 아시아동물복지회의에서 발표된 ‘한국의 개고기금지를 위한 성명서’도 낭독되어질 것이다.  싱가폴 회의에는 각국의 동물보호단체를 비롯해 환경단체와 채식단체, 환경부와 농림부 등의 정부관료 등 22개국의 219명이 참여하였는데, 우리나라에서도 한국의 상황에 대해 알리기 위해 동물보호단체 아름품(KARA)이 참가하였다.  이 회의 마지막에 한국의 개식용문제에 대해 아시아단체 모두가 협조하기로 하여 ‘한국의 개고기금지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성명서 내용과 참가자 현황은 뒤에 별첨)

 

  또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이번 주 7월 11~15일까지는 사전 시위로 ‘지하철 일인 캠페인’을 하고 있는데, 11일에는 2호선, 12일에는 3호선, 13일에는 4호선 지하철 안에서 누렁이 가면을 쓰고, 아가와 엄마 누렁이가 함께 철장에 갇혀있는 애처로운 사진과 풍산개가 잔인하게 도살되는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해왔다.  (집회안내문 뒤에 사진 별첨/   문의 : 아름품 이혜경 02-3402-2313,  김새롬 018-336-1216)

 

 

집 회 안 내

 

○ 일      시 : 2005년 7월 15일(금) 11시 30분

○ 장      소 : 광화문 정부청사 후문

○ 덧  붙  임 : 국내외 참여 단체는 첨부 문서 참조

○ 행 사 문의 : 02-707-3590,  016-324-6477

 

# 덧붙임 : 참여 단체

 

1. 국내 단체 : 8개 단체

 

   동물자유연대 
   
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학대방지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아름품 (KARA)  

   누렁이살리기 운동본부

   (사)한국동물복지협회  

 

2. 해외단체들의 집회 장소

 

   스페인 바르셀로나, 벨기에, 브뤼셀, 콜롬비아, 보고타, 아일랜드  더블린, 캐나다 벤쿠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미국 뉴욕, 로스엔젤리스, 오레곤, 아틀란타, 샌프란시스코, 워싱톤, 탄자니아, 페루, 멕시코 등

 

 

* 집회 이후, 행사 사진을 요청하시는 기자님께는 사진 파일을 전송해 드리겠습니다. 
행사 사진 요청은

로 연락 주십시요



***********************************************************************

[별첨자료 1 ] 개식용 금지를 위한 지하철 일인 캠페인 사진


 

 

 

 

 

[별첨자료 2 ] 싱가폴 아시아동물복지회의 성명서 내용과 참가자 현황

 


ASIA FOR ANIMALS CONFERENCE SINGAPORE

22-24 JUNE 2005

Resolution

 

 

"We do not want dog eating to be part of Asian Culture,

Stop the Legalisation of Dog Eating in South Korea"

 

Although the practice of eating does exist in some Asian countries, animal welfare groups have made numerous efforts to campaign on this issue. They have rejected it based on the special bond of stewardship that humans built with dogs centuries ago.

 

We have recently learned from our Korean colleagues that South Korean Prime Minister Lee Hae-chan has announced the Korean Government·s Official Policy to make the killing of dogs for human food consumption legal. Meanwhil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 Foresty in Korea is now trying to revise the Animal Protection Law to echo such a policy.

 

It is our understanding that under current Korean law, dogs are not specified as "livestock" for human food consumption, hence the slaughter of dogs for human food consumption is not legal.

 

Concern for public health should not be used as an excuse to enable the killing of dogs for human food as a legal activity.

 

Dog eating is currently prohibited in Taiwan under the national Animal Protection Law. Many other Asian countries have similar provisions to protect humans' best friend - dogs certainly there is no country that has legalised the dog eating practice in any relevant livestock legislation.

 

Today, at the Asia for Animals Conference, animal welfare groups which represent thousands of animal supporters in Asia,urge the following:

 

* Dog eating should be rejected by progressive Governments and stopped.

*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should not go against the global tide of civilization to move away from the practice of eating dogs. We formally request that the Government stop pursuing this regressive policy. We believe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attract respect and commendation internationally by doing so.

* All Asian animal groups and government to join other Asian countries that had already made the consumption of dog meat illegal.

 

 

Accepted & Co-signed by all Delegates

 

 

 ********

** 참가회원 상황(알파벳순서)


22개국 219명 참가

 


게시자 : 공지


컬렉션


식별번호 : w02-8173


제목 : [게시글] [보도자료]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생산자 : 아름품, 동물자유연대, 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학대방지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누렁이살리기 운동본부, (사)한국동물복지협회 외 해외단체


날짜 : 2005-07-15


형식 : 구서버


게시글 :


초복, 국제적인 개식용금지 촉구 집회와 지하철 캠페인 

 

미국, 캐나다, 스페인 등 10여개국 16개 도시에서 동시에 집회 진행

개식용금지 법안 촉구 및 국무조정실의 개고기 위생관리 방안' 백지화 촉구

싱가폴 아시아동물복지회의에서도 '한국의 개식용 금지 촉구' 성명서 채택

 

   7월 15일 초복날, 한국의 개식용금지 법안을 촉구하는 집회가 세계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한국에서는 오전 11시 30분, 광화문 정부청사 후문에서 진행되고, 미국 워싱턴, 스페인 바르셀로나, 캐나다 밴쿠버 등 10여개국 14개 도시의 한국 영․대사관 앞 등에서 15일 동시에 집회가 진행된다.  오랜 전통문화라던 투우를 금지시킨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도 한국의 개식용 금지를 촉구한다.

 

  이날 집회에서는 개식용 금지법안 촉구 및 국무조정실의 개고기 위생관리 방안 백지화를 촉구하며, 동물들의 고통을 대변하는 퍼포먼스 등도 보여준다.

  

이번 시위에 대해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개식용의 악습이 문화상대주의로 포장될 수 없다.  사회가 발전하며 처첩, 노예 제도가 사라졌듯이 인간과 정서 교감을 이루며 살아가는 동물들을 식탁에 올리는 악습, 역시 사라져야 한다.  이것은 특정동물만을 옹호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성 회복의 문제와도 연관된다.

  아울러, 사회 문화가 발전 지향적으로 가려면 생명 희생의 최소화를 추구해야 한다. 정부는 동물학대 및 동물들의 오남용 방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동물보호법 개정에 주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한다.  

 

  이 날 시위에서는 개고기위생관리정책 백지화와 개식용금지를 촉구하는 한국의 동물보호단체들의 연대 성명서와 함께, 지난 6월 22~25일에 싱가폴에서 개최된 아시아동물복지회의에서 발표된 ‘한국의 개고기금지를 위한 성명서’도 낭독되어질 것이다.  싱가폴 회의에는 각국의 동물보호단체를 비롯해 환경단체와 채식단체, 환경부와 농림부 등의 정부관료 등 22개국의 219명이 참여하였는데, 우리나라에서도 한국의 상황에 대해 알리기 위해 동물보호단체 아름품(KARA)이 참가하였다.  이 회의 마지막에 한국의 개식용문제에 대해 아시아단체 모두가 협조하기로 하여 ‘한국의 개고기금지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성명서 내용과 참가자 현황은 뒤에 별첨)

 

  또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이번 주 7월 11~15일까지는 사전 시위로 ‘지하철 일인 캠페인’을 하고 있는데, 11일에는 2호선, 12일에는 3호선, 13일에는 4호선 지하철 안에서 누렁이 가면을 쓰고, 아가와 엄마 누렁이가 함께 철장에 갇혀있는 애처로운 사진과 풍산개가 잔인하게 도살되는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해왔다.  (집회안내문 뒤에 사진 별첨/   문의 : 아름품 이혜경 02-3402-2313,  김새롬 018-336-1216)

 

 

집 회 안 내

 

○ 일      시 : 2005년 7월 15일(금) 11시 30분

○ 장      소 : 광화문 정부청사 후문

○ 덧  붙  임 : 국내외 참여 단체는 첨부 문서 참조

○ 행 사 문의 : 02-707-3590,  016-324-6477

 

# 덧붙임 : 참여 단체

 

1. 국내 단체 : 8개 단체

 

   동물자유연대 
   
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학대방지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아름품 (KARA)  

   누렁이살리기 운동본부

   (사)한국동물복지협회  

 

2. 해외단체들의 집회 장소

 

   스페인 바르셀로나, 벨기에, 브뤼셀, 콜롬비아, 보고타, 아일랜드  더블린, 캐나다 벤쿠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미국 뉴욕, 로스엔젤리스, 오레곤, 아틀란타, 샌프란시스코, 워싱톤, 탄자니아, 페루, 멕시코 등

 

 

* 집회 이후, 행사 사진을 요청하시는 기자님께는 사진 파일을 전송해 드리겠습니다. 
행사 사진 요청은

로 연락 주십시요



***********************************************************************

[별첨자료 1 ] 개식용 금지를 위한 지하철 일인 캠페인 사진


 

 

 

 

 

[별첨자료 2 ] 싱가폴 아시아동물복지회의 성명서 내용과 참가자 현황

 


ASIA FOR ANIMALS CONFERENCE SINGAPORE

22-24 JUNE 2005

Resolution

 

 

"We do not want dog eating to be part of Asian Culture,

Stop the Legalisation of Dog Eating in South Korea"

 

Although the practice of eating does exist in some Asian countries, animal welfare groups have made numerous efforts to campaign on this issue. They have rejected it based on the special bond of stewardship that humans built with dogs centuries ago.

 

We have recently learned from our Korean colleagues that South Korean Prime Minister Lee Hae-chan has announced the Korean Government·s Official Policy to make the killing of dogs for human food consumption legal. Meanwhil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 Foresty in Korea is now trying to revise the Animal Protection Law to echo such a policy.

 

It is our understanding that under current Korean law, dogs are not specified as "livestock" for human food consumption, hence the slaughter of dogs for human food consumption is not legal.

 

Concern for public health should not be used as an excuse to enable the killing of dogs for human food as a legal activity.

 

Dog eating is currently prohibited in Taiwan under the national Animal Protection Law. Many other Asian countries have similar provisions to protect humans' best friend - dogs certainly there is no country that has legalised the dog eating practice in any relevant livestock legislation.

 

Today, at the Asia for Animals Conference, animal welfare groups which represent thousands of animal supporters in Asia,urge the following:

 

* Dog eating should be rejected by progressive Governments and stopped.

*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should not go against the global tide of civilization to move away from the practice of eating dogs. We formally request that the Government stop pursuing this regressive policy. We believe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attract respect and commendation internationally by doing so.

* All Asian animal groups and government to join other Asian countries that had already made the consumption of dog meat illegal.

 

 

Accepted & Co-signed by all Delegates

 

 

 ********

** 참가회원 상황(알파벳순서)


22개국 219명 참가

 


게시자 : 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