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중앙일보]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제목 : [중앙일보]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게시글 : 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대학교수가 개고기를 원료로 한 가공식품과 화장품을 개발, 발표회를 연다. 충청대 안용근(安龍根.50.식품영양과)교수는 25일 서울 송파구 송파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개고기 가공식품 및 화장품 발표회를 갖는다. 安교수가 이날 발표할 제품은 모두 25가지. 음식으로는 개소주와 개고기 소화액를 비롯해 된장.간장.고추장.식초.김치.칼국수.순대 등 전통식품류, 통조림.라면.죽.수프.음료 등 현대적 가공 식품류, 빵.햄버거.마요네즈.미트볼 등의 서양식품이 있다. 이들 음식에는 개고기 소화액과 그 분말이 첨가됐다. 또 기존 동물성 기름보다 피부 친화성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진 개기름을 이용한 크림(개기름 함유율 5%)과 에센스(10%).에멀전(15%) 등 화장품 시제품도 선보인다. 특히 개고기 햄버거와 미트볼을 시식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회는 월드컵 행사를 앞두고 개고기에 대한 문화적 편견을 시정하고 이해를 넓히기 위해 마련했다. 방한한 외국 기자들이 주요 초청 대상이다. 개고기에 대한 논문을 많이 써 로이터 통신에서 개고기 박사 (Dr.Dogmeat)칭호를 얻은 安교수는 개고기 식용에 대한 비판에 맞서 홈페이지(http://ok.ac.kr/~annyg)를 한국어 등 4개 국어로 운영하고 있다. 한국인과 개고기 의 일본어판 출간도 준비하고 있다. 서양인들의 시각에 대한 安교수의 지론은 비판 무자격론이다. 그는 "유럽은 매년 개를 2백만마리 버리고, 미국은 1천5백만 마리 이상을 안락사시켜 개고기 사료나 화장품 원료로 사용한다"며 "우리는 연간 1백만마리를 도살시킬 뿐이며 식용이 어찌보면 더 인간적"이라고 말했다. 또 "개고기 가공식품을 대량생산하는 것은 식품위생법 상 곤란하겠지만 앞으로 개고기 햄버거나 개고기 화장품이 인기를 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청주=안남영 기자 annyoung@joongang.co.kr 2002년 5월23일 중앙일보


게시자 : pipi; 전은경


게시일자 : 2002-05-24 10:11


컬렉션


식별번호 : w02-121


제목 : [중앙일보]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형식 : 구서버


게시글 : 개고기로 통조림·미트볼·화장품 개발한 충청대 안용근 교수 대학교수가 개고기를 원료로 한 가공식품과 화장품을 개발, 발표회를 연다. 충청대 안용근(安龍根.50.식품영양과)교수는 25일 서울 송파구 송파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개고기 가공식품 및 화장품 발표회를 갖는다. 安교수가 이날 발표할 제품은 모두 25가지. 음식으로는 개소주와 개고기 소화액를 비롯해 된장.간장.고추장.식초.김치.칼국수.순대 등 전통식품류, 통조림.라면.죽.수프.음료 등 현대적 가공 식품류, 빵.햄버거.마요네즈.미트볼 등의 서양식품이 있다. 이들 음식에는 개고기 소화액과 그 분말이 첨가됐다. 또 기존 동물성 기름보다 피부 친화성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진 개기름을 이용한 크림(개기름 함유율 5%)과 에센스(10%).에멀전(15%) 등 화장품 시제품도 선보인다. 특히 개고기 햄버거와 미트볼을 시식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회는 월드컵 행사를 앞두고 개고기에 대한 문화적 편견을 시정하고 이해를 넓히기 위해 마련했다. 방한한 외국 기자들이 주요 초청 대상이다. 개고기에 대한 논문을 많이 써 로이터 통신에서 개고기 박사 (Dr.Dogmeat)칭호를 얻은 安교수는 개고기 식용에 대한 비판에 맞서 홈페이지(http://ok.ac.kr/~annyg)를 한국어 등 4개 국어로 운영하고 있다. 한국인과 개고기 의 일본어판 출간도 준비하고 있다. 서양인들의 시각에 대한 安교수의 지론은 비판 무자격론이다. 그는 "유럽은 매년 개를 2백만마리 버리고, 미국은 1천5백만 마리 이상을 안락사시켜 개고기 사료나 화장품 원료로 사용한다"며 "우리는 연간 1백만마리를 도살시킬 뿐이며 식용이 어찌보면 더 인간적"이라고 말했다. 또 "개고기 가공식품을 대량생산하는 것은 식품위생법 상 곤란하겠지만 앞으로 개고기 햄버거나 개고기 화장품이 인기를 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청주=안남영 기자 annyoung@joongang.co.kr 2002년 5월23일 중앙일보


게시자 : pipi; 전은경


게시일자 : 2002-05-24 10:11